논평/성명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토건관료의 전형, 국토부장관 후보자는 사퇴해야 한다

어제로 장관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모두 마쳤다. 이제 후보자에 대해 청문회 보고서를 채택할 것인지, 후보자를 임명할 것인지는 국회와 청와대의 손으로 넘어갔다. 하지만 이번 청문회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눈은 착잡하다. 흠결이 없는 후보자를 찾아보기 힘들 만큼, 우리 사회의 소위 지배엘리트 계층의 많은 문제가 또 다시 드러났기 때문이다. 

특히 후보자 중에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는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주었다. 부동산 투기를 막고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일해야 하는 국토교통부 장관으로서는 자격이 매우 의심스럽다. 1가구 3주택, 꼼수증여, 퇴직 전 공무원특별공급 악용 등 전형적인 토건관료의 행태를 보였으며, 장관후보자 지명을 앞두고 이루어진 증여도 시민들에게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3.1서울민회를 통해 시민들은 엘리트 대의민주주의를 더 이상 신뢰하기 어려움을 선언하고, 민회에 의한 직접민주주의를 활성화할 것을 결의했다. 3.1서울민회 경제민주화분과위원회에서는 당면과제로 △ 삼성 이재용 구속과 한진 조양호의 경영권 박탈 △ 토지공개념 실현과 보유세 강화 및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 △지역에 기반한 사회적경제의 실현 등 3대 과제를 선언한 바 있다. 

최정호 후보자의 토건관료적 행태로 볼 때, 우리 경제민주화분과위원회에서 선언했던 토지공개념을 바탕으로 서민들의 주거, 주택 정책을 제대로 펼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 최 후보자는 스스로 자질 부족을 인정하고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 만약 전문직 공무원으로 시민들에게 마지막으로 봉사하는 것을 생각한다면 그동안의 투기로 인한 불로소득을 서민과 청년들의 주거안정기금으로 내놓고 국민들의 판단을 기다리는 것이 좋을 것이다. 

우리 사회의 지배엘리트는 권력과 부와 명예를 독식하는 경향이 강하다. 한 부처의 장관은 그 자체로 권력과 명예를 누리는 자리이므로 그동안 부적절한 방식으로 치부한 이들은 이제라도 불로소득을 사회로 환원하고, 공인으로서 명예를 지키고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제라도 권력과 명예와 부에 대한 더욱 엄격한 우리 사회의 기준을 세워야 하며, 청와대는 이를 계기로 부실한 인사검증을 더욱 심각하게 성찰해야 한다. 

2019년 3월 28일
3.1서울민회 경제민주화분과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명]"문재인 정부는 무능과 무사안일을 민주노총과 개혁세력에 대한 마녀사냥으로 덮으려는가?!" 주권자전국회의 2019.06.22 66
54 [긴급성명] 김종필 전 총리에 대한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는 취소되어야 한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06.25 5562
53 [성명] 이제 그만 “강용주를 놀게 하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02.26 1294
52 [성명] 정전을 넘어 평화로, 더는 미룰 수 없다 - 7.27정전협정 체결 64년을 맞으며 -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7.27 306
51 [성명] “최저임금법 개악, 문재인 정부는 참여정부의 전철을 되풀이하려는가” 주권자전국회의 2018.05.29 266
50 [성명]공정대선 위협하는 전쟁위기 조장행위 중단하라 file 6월민주항쟁 2017.04.15 257
49 [성명] 6.15공동선언 발표 17돌 기념 성명_남북관계를 개선해 제2의 6.15시대를 열자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6.13 230
48 [성명] 종전선언부터 하라, 그것이 입구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07.10 211
47 [호소문] 11월 7일 평화의 촛불을 높이 들어 올립시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1.02 199
46 [성명]“문재인 정부는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허하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05.31 181
45 [성명] 조양호 대한항공 전 회장의 이사직 해임에 대한 3.1서울민회의 성명 주권자전국회의 2019.04.01 155
44 11·3 한반도 평화·번영·통일 염원 촛불문화제 연설…4. 최예진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11.06 147
43 [성명] MB구속으로 적폐 청산의 희망찬 새해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2.29 142
42 [논평] 적폐청산 의지 후퇴, 촛불민심에 대한 배신이다 file 6월민주항쟁 2017.04.15 141
41 [성명] 남북 정상의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환영합니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04.30 136
40 [3.1민회특별결의2] 철저하고 중단 없는 적폐청산·사회대개혁 실천을 위한 결의문 주권자전국회의 2019.03.29 133
» [논평] 토건관료의 전형, 국토부장관 후보자는 사퇴해야 한다 주권자전국회의 2019.03.29 121
38 [논평] 박근혜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이다 file 6월민주항쟁 2017.03.31 114
37 [논평] 평화올림픽에 재 뿌리는 미 부통령 펜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8.02.07 109
36 [주권자전국회의 주간논평]여당은 물론 야당도 인사청문회 기준부터 제시하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6.14 108
35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는 주권자전국회의 성명 주권자전국회의 2019.05.28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