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성명

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권자전국회의 논평]
"호르무즈 해협 파병은 절대 안 된다!"

 

이란과 미국의 갈등이 극도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우리 정부에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를 더욱 노골화하고 있다.
최근 미국이 이란의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폭살하였고, 이란은 피의 보복을 다짐하고 있는 상황에서 호르무즈 해협은 당장 오늘이라도 전쟁이 일어날 분위기다.
이런 때에 미국이 요구하는 파병으로 미국과 이란의 분쟁에 휘말려드는 것은 국민과 군인장병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위험천만한 일이며, 이란을 적대시하여 호르무즈 해협을 항해하는 우리 선박들과 국민의 안전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호르무즈 해협의 군사적 긴장 상황은 미국이 이란과의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여 시작된 것이다.
그렇기에 호르무즈 해협 파병은 명분 면에서도 궁색하기 그지없을뿐더러, 전문가들은 어느 때보다 파병의 위험성이 높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더구나 미국의 이번 폭거는 공공연한 범죄적 테러 행위로 전 세계적인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그 총알받이나 다름없이 호르무즈 해협에 파병한다는 것은 이 불의한 전쟁의 공범이 되는 것일 뿐이다.

 

미국 정부는 최근 한일 지소미아 종료 취소 압박과 천문학적인 소위 방위비분담금 인상 요구 등 우리 국민들의 자긍심을 농락하는 안하무인의 횡포를 서슴지 않고 있다.

국민들은 주한미군이 더 이상 대한민국의 안보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미국의 이익을 위해 우리가 불이익과 위험까지 감수해야 하는 일방적인 불평등 불공정 상황에 분노하고 있다.
정부가 한미동맹이라는 미명 아래 이처럼 일방적인 굴욕과 불이익을 감수하는 상황을 넘어, 우리 젊은이들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불의한 파병에 동의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이 정부가 국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지켜줄 것으로 신뢰할 수 없게 될 것이다.

 

이에 우리는 정부는 평화를 소중히 여기는 국민을 믿고,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를 단호히 거절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0년 1월 8일
주권자전국회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논평] "호르무즈 해협 파병은 절대 안 된다!" 주권자전국회의 2020.01.08 36
58 [논평] 박근혜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이다 file 6월민주항쟁 2017.03.31 248
57 [성명서] 기득권 언론의 횡포를 경계한다 6월민주항쟁 2017.04.15 38
56 [성명]공정대선 위협하는 전쟁위기 조장행위 중단하라 file 6월민주항쟁 2017.04.15 331
55 [논평] 적폐청산 의지 후퇴, 촛불민심에 대한 배신이다 file 6월민주항쟁 2017.04.15 144
54 [논평]사드 기습배치 폭거는 무효이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4.27 37
53 [성명서]사드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5.01 30
52 [논평]5·18 정신 이어받아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하자!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5.18 46
51 [대변인 주간논평]다가올 한미정상회담, 더 이상의 사대 굴종 외교는 안 된다 주권자전국회의 2017.06.12 35
50 [대변인 주간논평]자유한국당의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는 대체 그 끝이 어디인가?(17.06.07) 주권자전국회의 2017.06.12 37
49 [성명] 6.15공동선언 발표 17돌 기념 성명_남북관계를 개선해 제2의 6.15시대를 열자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6.13 322
48 [주권자전국회의 주간논평]여당은 물론 야당도 인사청문회 기준부터 제시하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6.14 146
47 [논평]문정인 파문이 아닌 수구언론의 ‘친미(親美) 숭미(崇美)’ 추문이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6.30 76
46 [성명] 정전을 넘어 평화로, 더는 미룰 수 없다 - 7.27정전협정 체결 64년을 맞으며 -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7.27 357
45 누가 조영삼 선생을 죽음으로 몰았는가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09.25 36
44 "한반도 평화 실현 특별성명" 주권자전국회의 2017.10.26 45
43 [호소문] 11월 7일 평화의 촛불을 높이 들어 올립시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1.02 223
42 [긴급 성명] 국민주권은 어떤 경우에도 침해될 수 없다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1.16 30
41 [논평] 자유한국당은 ‘망나니 칼춤’을 당장 멈춰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1.16 75
40 [성명] MB구속으로 적폐 청산의 희망찬 새해를!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2.29 185
39 [논평] ‘한일 위안부 굴욕 합의’는 주권 침해 행위 file 주권자전국회의 2017.12.29 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