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4차 남북정상회담 서울 개최에 대한 주권자전국회의 입장

by 주권자전국회의 posted Oct 2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4차 남북정상회담 서울 개최에 대한 주권자전국회의 입장

 

2018정상회담평양.jpeg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스케줄에 따라 김 위원장의 답방도 늦춰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길 바라고, 김 위원장 답방도 예정대로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최근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내년 연기 가능성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김의겸 대변인의 발언이 민족의 화해 협력과 평화 번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을 담은 발언이라고 평가한다.

 

'9월 평양공동선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에"라고 확인까지 해주었다.
이번 평양정상회담은 사실상의 남북 '종전선언', 민족경제의 균형 발전, 이산가족문제 해결, 교류 협력의 확대 등의 많은 성과를 이룬 회담이었다.

 

우리는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평양시민들의 대대적인 환영 물결을 감동 어린 눈으로 확인하였으며, 새로운 민족 평화 번영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음을 실감하게 되었다.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에 성사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한국전쟁 이후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처음으로 서울을 방문하는 것으로, 민족사의 새로운 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 자명하다.

 

우리는 북한 최고지도자의 서울 방문과 4차 남북정상회담을 뜨겁게 환영하며, 평양의 시민들이 그랬던 것처럼 서울 시민들도 서울정상회담을 대대적으로 환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주권자전국회의는 서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2018년 10월 23일
주권자전국회의


Articles

1 2 3